[초대시] 전근표 시인의 ‘해를 품은 아버님의 사랑’
[초대시] 전근표 시인의 ‘해를 품은 아버님의 사랑’
  • 전근표 시인
  • 승인 2020.11.2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를 품은 아버님의 사랑’

 

 - 전근표 시인


 

 아버지 온통 세상이 춥습니다.

 따뜻한 체온이 그립습니다.

 

 십이 남매 낳으시고 누구 하나 잘못될까

 그렇게 감싸 안아 사랑해 주셨던 아버지

 

 이제 그 숫자 반 토막이 되어서야

 아버지의 작은 사진 한 장 가슴에 안고

 그 크신 사랑을 느껴봅니다

 

 아버님! 생전 모습이 그립습니다

 꿈속에서라도 보고 싶습니다

 넓디넓은 가슴에 안겨

 해를 품은 사랑을 느껴보고 싶습니다

 

 하늘나라 그 곳은 춥지 않으시지요?

 거북등처럼 갈라졌던 손 한번 잡지 못하고

 아홉 번째 불효자 이제야 눈물로 사죄합니다.
 
 

 

전근표 시인 / 전북문인협회 이사
* 다섯번째 시집 ‘별빛 소나타’에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