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 때문에 일가족 살해한 40대 가장 검찰 송치
생활고 때문에 일가족 살해한 40대 가장 검찰 송치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0.11.1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고에 시달리다 아내와 자녀들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40대 가장이 검찰에 송치됐다.

 16일 익산경찰서는 “살인 등 혐의로 A(43)씨를 구속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일 익산시 모현동 한 아파트에서 아내(43)와 중학생 아들(14), 초등학생 딸(10) 등 가족 3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숨진 가족들은 외상과 출혈이 있었고, 현장에서는 흉기와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경제적 어려움을 토로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으며 유서 마지막에는 A씨 부부 이름이 함께 적혀 있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소견에 의하면 아내는 과다출혈, 두 자녀는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으로 각각 숨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A씨 역시 극단적 선택으로 발견 당시 호흡이 없고 맥박이 잡히지 않는 등 위중한 상태였으나 병원 치료 후 상태가 호전돼 지난 10일 첫 경찰 조사를 받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채무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다가 아내와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하기로 했다”며 범행을 시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채무 기록과 통신 내용 등을 분석해 범행 동기 등을 확인했다”며 “또한 A씨가 범행을 인정한 만큼 혐의가 입증됐다고 판단해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고 말했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