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시] 송기선 시인의 ‘가을이 오면’
[초대시] 송기선 시인의 ‘가을이 오면’
  • 송기선 시인
  • 승인 2020.10.21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이 오면’ 



 - 송기선 시인

 


 나는 가을을 마신다

 남자는 해요 여자는 달이다

 일요일 아파트 난간에 서있다

 나뭇잎이 내 머리 위에 떨어진다.

 

 서쪽에서 바람도 분다.

 앙상한 감나무에

 까치밥 하나 달려 있고

 단풍나무들은 겨울을 재촉한다.

 낙엽이 일리 저리 뒹굴며

 세상이 낙엽 천지가 된다.

 바람이 불면 부는 대로

 바다를 이루고

 천지가 무지개 색으로 변한다.

 

 노랑색이 하늘을 휘날리며

 여러 색깔로 변한다

 바람부니 문풍지도 덜덜 대고

 갖가지 곡식들은 장독 가득 가득...

 살이 되는 더덕들이 장고 춤을 추고 있다.

 

 

송기선 시인
송기선 시인

 시인 /  중등교장 문인협회 회원
  호반 베르디움 3차 경로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