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효자동 영생고 사거리 7차선 → 9차선 확대
전주시 효자동 영생고 사거리 7차선 → 9차선 확대
  • 권순재 기자
  • 승인 2020.10.20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효자동 영생고 사거리 7차선 → 9차선

 전주시가 출퇴근 시간대 상습정체를 빚는 효자동 영생고 사거리의 차로를 기존 7차로에서 9차로로 확장한다.

 전주시는 “올 연말까지 국비 1억 원 등 총사업비 2억1000만 원을 들여 ‘영생고 사거리 교차로 구조개선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교통량이 많아 교통체증이 잦은 영생고 사거리 교차로는 차량 과속과 보행자 무단횡단 등으로 사고 위험이 높아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등에서 개선을 요구해왔던 곳이다.

 이에 전주시는 차로를 기존 7차로에서 9차로로 늘리고, 교통섬 우회전 차로에는 과속방지턱 높이를 적용한 고원식 횡당보도를 설치키로 했다.

전주시 효자동 영생고 사거리 7차선 → 9차선<br>
전주시 효자동 영생고 사거리 7차선 → 9차선

 전주시는 효자동 영생고 사거리 외에도 △효자동 선머리 사거리 △송천역 사거리~전라고 사거리 △효자교 사거리 △추천대교 북측 사거리 △평화동 꽃밭정이 네거리~삼성강남아파트 삼거리 구간 등에서 개선사업을 벌이고 있다.

 송방원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김제와 혁신도시 방면으로 오가는 차량들의 원활한 소통과 안전한 환경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교통사고 잦은 곳을 개선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순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