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호영 의원, ‘새만금 수질 평가 및 개선방향 제시를 위한 연구용역 보고서’ 발간
안호영 의원, ‘새만금 수질 평가 및 개선방향 제시를 위한 연구용역 보고서’ 발간
  • 전형남 기자
  • 승인 2020.10.14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감사 보고서

민주당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은 14일 환경부 소속기관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새만금 수질평가 및 개선방향 제시를 위한 연구용역보고서’를 제출해 관심을 모았다.

안 의원은 연구용역보고서에서 “새만금으로 흘러가는 만경강 하류의 COD는 1단계 수질개선사업 시작 시기인 2000년에 5급수(10.7ppm)였는데 종료시기인 10년 후 2010년 6급수(12.7ppm)로 오히려 악화된다”라고 말했다.

2단계 종료시기인 2019년에도 5등급(10.5ppm)을 기록해 사실상 수질 개선사업이 효과가 없었다는 것이 안 의원의 설명이다.

특히 이날 안 의원의 용역보고서에 따르면 새만금 사업 전후로 어획량 피해 또한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는데 이 부분 또한 사실로 확인됐다.

1991년 새만금 간척사업 이후 전라북도의 어획량이 일반해면어업의 경우, 새만금사업 전후로 1990년 84,241톤에서 2019년 24,565톤으로 약 71%가 감소하였고, 천해양식까지 포함한 어획량 피해는 1990년 150,234톤에서 2019년 82,664톤으로 약 45%가 감소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러한 어업피해는 인접한 충남과 전남이 각각 같은 기간 2.6배와 2.8배 증가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안호영 의원은 “새만금은 생태복원을 전제로 한 개발로 패러다임이 전환되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현재 새만금 종합개발계획(MP)의 변경을 앞두고 있는 만큼 새만금은 풍력발전·태양발전 등 대규모 재생에너지 단지를 기반으로 미래 친환경산업이 들어서는‘한국형 그린뉴딜의 대표모델 케이스’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전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