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 비정규직 차별 해소해야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 비정규직 차별 해소해야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0.09.2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전북도청 앞에서 공공운수노조 전북본부가 비정규직, 택배 노동자 명절 차별 증언 기자회견을 갖고 명절 상여금 등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차별 철폐를 촉구하고 있다.   김현표 기자
28일 전북도청 앞에서 공공운수노조 전북본부가 비정규직, 택배 노동자 명절 차별 증언 기자회견을 갖고 명절 상여금 등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차별 철폐를 촉구하고 있다. 김현표 기자

 공공운수노조 전북지역본부는 28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절마다 발생하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사이의 차별을 철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북본부는 이날 “정부가 공공부문 정규직과 비정규직 사이의 차별을 없애고 격차를 줄이기는 커녕 오히려 차별을 조정하고 있다”며 “실제 공공부문의 정규직이 명절상여금으로 150-200만원을 받을 때 무기계약직은 40만원을, 기간제 노동자는 한 푼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전북본부는 최근 급격하게 업무량이 늘어난 택배노동자의 인력 확충도 요구하고 나섰다.

 전북본부는 “코로나19와 명절이 겹치면서 택배노동자들은 2배 이상 물량이 폭증해 극심한 노동 강도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늘어난 물량 만큼 인력 충원을 약속한 정부와 대리점이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북본부는 그러면서 “정부와 전북도는 명절에 서러운 노동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의 처우를 개선하고 차별을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