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치안 책임질 전북경찰특공대 오는 11월 창설
전북지역 치안 책임질 전북경찰특공대 오는 11월 창설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0.09.2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의 치안을 위협할 수 있는 강력 범죄와 테러 등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전북경찰특공대가 오는 11월 창설된다.

 전북지방경찰청은 28일 경찰특공대 창설요원으로 선발된 18명에 대한 전입신고 및 환영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전입신고를 한 18명(경위 4명·경사 5명·경장 7명·순경 2명)은 지난 8월 31일부터 2주간 전국단위 모집을 통해 선발된 인원이다.

 이들은 앞으로 자체교육 및 훈련을 수료한 후 경찰특공대원으로서 전북지역에 대한 대테러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진교훈 청장은 “계획된 훈련을 통해 창설과 동시에 전력화 될 수 있도록 역량을 갈고 닦아 도민 안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