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관광상품 개발 지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 관광상품 개발 지원
  • 권순재 기자
  • 승인 2020.09.24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관광업계에 새 바람을 불어넣기 위해 관광상품 개발을 지원하고 나섰다.

 시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여행업과 관광숙박업 등 관광업계 활성화를 지원하는 ‘전주시 관광사업체 관광상품개발 지원사업’ 참여업체를 다음 달 30일까지 접수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총 13억1900만원을 투입해 업체별 종사자 수에 따라 200만 원에서 400만 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금은 관광상품 개발을 명목으로 지급되며, 해당 비용은 전주를 포함한 전북 내 1박2일 이상의 관광코스를 개발하거나 전주음식을 활용해 레시피를 개발하는 용도로 활용해야 한다.

 지원 대상은 올해 7월말 기준 △여행업 △관광숙박업 △관광객 이용시설업 △국제회의업 △유원시설업 △관광편의시설업 등 관광진흥법상 관광사업체로 지정된 업체에 해당한다. 단, 동일 업종 내 동일 대표인 경우 1개 업체만 지원이 가능하며 공고일 현재 휴·폐업한 업체는 제외된다. 휴업 업체의 경우 접수기간 내 영업을 재개했다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희망 업체는 전주시 홈페이지(www.jeonju.go.kr)에서 내려 받은 신청서 등 구비서류를 이메일(bluemir77@korea.kr)로 제출하거나 전주시청 관광산업과로 방문 또는 우편 신청하면 된다.

 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새로운 관광상품 개발을 통해 관광거점도시 전주시의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관광상품 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심각한 경영 위기를 겪고 있는 관광업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관광업계와 서로 협력하고 소통하면서 코로나19 위기를 잘 넘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순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