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니 故 강연희 소방경 폭행범
알고 보니 故 강연희 소방경 폭행범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0.09.18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도소에서 출소하자마자 소방관에게 욕설을 하며 난동을 부린 50대 남성이 과거 고(故) 강연희 소방경을 폭행했던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군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최근 도로 한복판에서 출동한 소방관에게 옷을 벗고 욕설을 한 A(50)씨가 모욕 및 공연음란 혐의로 구속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A씨는 지난 7월 24일 오후 4시 46분께 군산시 미장동 한 도로에서 사람이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 2명에게 심한 폭언과 욕설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과거 고 강연희 소방경에게도 폭언과 폭행을 가했다가 교도소에 복역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지난 2018년 4월 2일 익산의 한 병원 앞에서 강 소방경을 폭행하고 심한 욕설을 했다.

 당시 강 소방경은 익산역 앞 도로 한복판에 만취해 쓰러진 윤씨를 구급차에 태워 병원으로 이송하는 도중 이같은 일을 당했다.

 강 소방경은 이후 구토와 경련 등 뇌출혈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치료받았으나 병세가 악화해 29일 만에 숨졌으며, 사건 발생 1년 여 만에 순직이 인정돼 대전 현충원에 안장됐다.

 A씨는 소방기본법 위반과 업무방해, 모욕 등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 10개월을 선고받은 뒤 교도소에 수감됐지만 출소하자마자 만취 상태로 다시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 경찰과 소방관에 대한 폭언 및 폭행 등 공권력에 대한 도전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중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