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보건소, 자가격리지 무단이탈 40대 경찰에 고발
전주시보건소, 자가격리지 무단이탈 40대 경찰에 고발
  • 권순재 기자
  • 승인 2020.09.18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보건소가 18일 자가격리 장소를 무단이탈한 40대 여성에 대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시 보건소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자가격리 장소인 자신의 주택을 나와 서울에 있는 가족의 집을 방문한 혐의로 고발됐다.

 A씨는 보건소 조사에서 동거인과 싸운 뒤 홧김에 이탈했다고 진술했지만, 당시 이동에는 동거인과 동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소는 다툰 동거인이 서울까지 차를 운전한 점 등을 고려하면 A씨 진술에 석연치 않은 부분이 많다고 보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앞서 A씨는 지난 5일 미국에서 아들과 함께 입국해 2주간 자가격리 명령을 받았다.

 전주시보건소 관계자는 “이동 도중 한 차례 고속도로 휴게소에 들렸지만 A씨는 계속해서 차 안에 있는 등 별다른 접촉자는 없었다”고 말했다.



권순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