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별·박현경선수 맹활약..‘전북 골프’ 르네상스
김한별·박현경선수 맹활약..‘전북 골프’ 르네상스
  • 신중식 기자
  • 승인 2020.09.1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마때부터 두각
프로무대 맹활약 2승씩 수확, 안해천·최영준도 기대주 부상
김한별 프로
김한별 프로

  ‘전북 골프’의 르네상스 시대가 열리고 있다.

 전북이 젊은 골퍼들의 맹활약으로 골프 불모지에서 메카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15일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정강선)에 따르면 전북 출신인 김한별 프로와 박현경 프로가 올해 한국 남·여 프로대회를 이끌고 있다.

전주 중산초와 익산 함열여중·고를 나온 박현경 프로는 지난 5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챔피언십에서 프로 첫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도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전주 한들초와 서신중, 부안 백산고를 나온 김한별 프로도 박현경 프로처럼 올해 2승을 수확했다.

김 프로는 지난달 해지스골프 KPGA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이후 최근 막을 내린 신한동해오픈 대회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이처럼 올해 최고의 기량을 뽐내고 있는 이들의 공통점은 바로 프로로 전향하기 전부터 전북 체육의 위상을 드높여 왔다는 것이다.

먼저 박현경은 송암배 아마추어선수권 우승 등 아마추어 시절부터 두각을 나타냈고 국가대표로 약 5년간 활동했다.

또한 2015년에는 소년체육대회에 전북 대표로 출전, 여중부 우승에 큰 역할을 했고 최우수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박현경 프로
박현경 프로


김한별은 지난 2014년 전북 대표로 출전한 전국체육대회에서 개인전 공동4위 기록을 시작으로 허정구배한국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 우승 등 성적을 내기 시작했고 국가대표 상비군이기도 했다.

특히 박현경과 김한별은 지난 2017년 전국체육대회에 동반 출전해 전북골프협회에 종합우승이라는 큰 선물을 안겨줬다.

당시 박현경과 김한별은 개인전 2등을 기록했고, 김한별은 단체전에서도 활약을 펼쳐 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북골프협회가 종합우승을 차지한 것은 역대 처음있는 일이었다.

아울러 이들의 활약은 열악한 도내 골프 환경 속에서 실력을 쌓고 있는 어린 선수들에게도 신선한 자극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도내에서는 안해천(남원중)과 최영준(고창북고) 선수가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안해천은 지난 7월 열린 블루원배 제38회 한국주니어골프선수권대회에서 남자 중등부 우승을 차지했고, 최영준은 제24회 매경솔라고배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이뤄냈다.

강종구 전북골프협회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속에서 박현경·김한별 선수가 활약을 펼쳐 대단히 고맙게 생각한다”며 “두 선수 모두 우승한 것은 전북 골프 역사로 기록될 것이며, 남은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것으로 기대하며 항상 응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미래 주역들에게도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전북이 한국 골프의 중심에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신중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