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전역 호우경보…전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 2단계 가동하고 긴급 점검 회의
전라북도 전역 호우경보…전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 2단계 가동하고 긴급 점검 회의
  • 설정욱 기자
  • 승인 2020.08.08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에 호우경보가 발령되고 일부 지역은 4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전북도가 긴급 회의를 개최하고 피해 예방에 나섰다.

현재 재난안전대책본부 2단계가 가동된 전북에선 28개 부서 42명이 비상근무에 나선 상태다.

송하진 지사는 8일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집중호우 대비 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부서별로 빈틈없는 대비책을 마련하고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복구로 도민 피해를 최소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도내 12개소 전체 탐방로 130노선이 전면 통제됐다.

도는 차량 침수가 우려되는 하천 둔치주차장 8개소를 통제하고 있고, 전주시 전주천과 삼천 언더패스 16개소, 전주 서신지하차도 등 3개소도 차량 통제 중이다.

또한, 순창과 임실, 남원지역 하천 범람 우려지역과 상습침수구역 73가구 219명을 사전대피시켰다.

송하진 지사는 급경사지, 저수지·댐 등의 예찰을 강화하는 한편 242개 인명피해 우려지역에 대해서는 특별관리해 비로 인한 붕괴 등 피해를 방지하도록 지시했다.

호우 피해관련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이나 인명피해 우려지역 대피소를 사용할 경우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방역도 함께 당부했다.

송하진 지사는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화된 상황에서 내일까지 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히 점검해 달라”며 “짧은 시간 동안 좁은 지역에 매우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산간, 계곡 등 야영객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는 등 사고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8일 11시까지 도내에선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도로 사면유실, 침수 등 28건, 산사태 2건(이재민 42명), 저수지 월류 14건, 교량 파손 등 총 147건 공공시설과 주택 침수 11건, 농작물 433.1ha 침수 등 총 22건의 사유시설 피해가 접수됐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