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전북 전역 ‘물폭탄’ 도로 침수에 저지대·산사태
<종합> 전북 전역 ‘물폭탄’ 도로 침수에 저지대·산사태
  • 권순재 기자
  • 승인 2020.08.08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도로침수피해
전주 도로침수피해

 전북 지역에 많은 양의 비가 내리면서 도시가 물에 잠겼다는 표현이 무색하지 않은 상황이다.

 집중호우로 인한 저지대 침수가 진행 중으로 저지대 및 하천 인접지역 시민들에 대한 대피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8일 전북 지역은 전날부터 300mm가 넘는 거센 빗줄기가 쏟아지면서 천변 인근도로 곳곳에 물이 차올랐다.

 전주시 고랑동 미산교는 전주천 물이 불어나 이날 오전 9시 30분을 기해 홍수경보가 발령됐다. 일대 전주천은 천변에 심어진 나무 윗동까지 올랐다.

 효자동 백재교 인근 역시 전주천 물이 차올라 다리 1m여 밑까지 수위가 오르고 있다. 현재 지역 내 모든 언더패스는 차량통제 중이다.

 지대가 낮은 도로 역시 물이 고여 물웅덩이를 방불케 하고 있다.

 효자동 남전주네거리 도로 위는 성인 허벅지 부위까지 물이 고여 차량 소통이 어려운 상태다. 도로침수는 삼천, 서곡, 홍산교 인근 등 곳곳에서 이뤄지고 있어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상황은 비단 도로에 그치지 않고 철길까지 여파를 미치고 있다. 전라선 동산~전주역간, 압로~구례역간 선로가 침수돼 익산~여수엑스포역간 열차 운행이 중지됐다.

 또한 계속되는 비로 인해 산사태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아짐에 따라 전주시는 전주 전지역에 산사태위기경보 ‘심각’을 발령, 산사태취약지구·피해우려지역 등 산림내 접근금지 및 안전한 곳으로의 대피를 당부하고 있다.


권순재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