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매진된 전북도 캠핑장, 코로나19 안심지역 아니다
휴가철 매진된 전북도 캠핑장, 코로나19 안심지역 아니다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0.08.0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강원도 홍천의 한 캠핑장에서 소규모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점과 관련 휴가철 예약 매진 사례를 이루고 있는 도내 캠핑장에도 방역 경고등이 켜졌다.

 8월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오는 중순 이후까지 도내 120여 곳이 넘는 캠핑장 대다수가 예약 만원 사례를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방역당국은 캠핑장 특성상 타지역에서 오는 경우가 많은데다 공용시설을 이용하기 때문에 관리자와 이용자의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나섰다.

 3일 도내 캠핑장 업계에 따르면 여름 휴가철 성수기를 맞아 오는 16일까지 모든 자리가 일찌감치 예약됐다.

 도내 캠핑장의 여름 휴가철 성수기를 맞아 비수기 때보다 가격이 상승했지만 자리가 없어서 대기자만도 상당수에 이르는 상황이다.

 실제 30여개의 캠핑 데크가 있는 완주의 한 오토캠핑장은 지난달 하순경부터 예약이 밀려들면서 오는 중순까지 모든 예약이 마감된 상태다. 진안의 캠핑장 역시 20여 개의 텐트 데크와 글램핑 시설은 지난주 예약을 조기 마감했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 여행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면서 무더위와 인파가 북적이는 곳을 피해 야외에서 휴가를 즐기려는 피서객들이 상대적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캠핑장 관계자들은 휴가철 호황을 반기면서도 한편으로는 커지는 불안감을 감출수 없는 실정이다.

 주로 실내가 아닌 야외에서 생활하며 텐트별로 3-4m 상당의 일정 거리를 두고는 있지만 대부분 마스크를 벗고 캠핑을 즐기기 때문에 혹시나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대부분의 캠핑장은 개수대와 화장실, 샤워실 등이 공동 시설도 돼 있어 전국 각지에서 온 캠핑족들간 접촉이 빈발해 질 수 밖에 없다는 점도 걱정을 키우고 있는 대목이다.

 이에 따라 진안의 한 A캠핑장은 발열 체크는 물론 손소독제 비치, 명부 작성 등의 과정을 거쳐야 캠핑장 입장을 허용하고 있다.

 A캠핑장 측은 “지난해 보다 오히려 캠핑장 예약이 늘었기 때문에 소독 등 방역 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면서 “외부인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다소 느슨해지는 이용자들에게는 관리 직원들이 수시로 캠핑장을 돌아다니며 방역 지침을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완주의 B캠핑장은 “하루 두 번씩 꼼꼼하게 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캠핑장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과 열 체크 등을 수시로 체크하고 있다”며 “대부분 입장할때와 달리 시간이 시간수록 방역 경계를 푸는 느낌이 있는데 그 때마다 방역 지침을 준수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전북도 관광총괄과 관계자는 “사실상 마스크를 쓰는 것이 가장 좋은 실외 방역수칙이다”며 “혹시 모를 도내 캠핑장에서의 코로나19 지역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5일부터 21일까지 도내 120여 개 야영장에서 방역 준수 상태 등 현장점검에 나설 방침이다”고 말했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