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시민사회단체 “아파트 과잉공급 국토부 가련산·전주역 개발 계획 중단하라”
전북시민사회단체 “아파트 과잉공급 국토부 가련산·전주역 개발 계획 중단하라”
  • 권순재 기자
  • 승인 2020.07.23 18: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역세권-가련산공원 아파트 건립 반대' 기자회견이 열린 23일 전북환경운동연합이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과잉공급 아파트 건설을 멈추고 원도심과 조화를 이루는 도시 재생사업 시행을 촉구하고 있다.   김현표 기자
'전주역세권-가련산공원 아파트 건립 반대' 기자회견이 열린 23일 전북환경운동연합이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과잉공급 아파트 건설을 멈추고 원도심과 조화를 이루는 도시 재생사업 시행을 촉구하고 있다. 김현표 기자

 전주 지역에서 아파트 과잉공급에 따른 부작용이 속출하는 가운데 국토부가 대규모 택지개발 계획을 철회하지 않고 있어 이를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3년 새 1만7천세대가 넘는 물량이 공급된데 이어 내년부터 2025년까지 5개년 동안 3만3천세대가 넘는 물량이 추가 공급될 예정이어서 전주지역 아파트 과잉 공급 문제가 심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23일 전주시와 전북환경연합 등에 따르면 전주 지역에서 지난 2018년부터 현재까지 실시계획이 수립되고 사업이 진행 중인 아파트는 1만8824세대에 이른다. 혁신·만성·에코·효천 도시개발에 따른 1만7434세대와 태평동 재개발 정비에 따른 1390세대다.

 여기에 공급계획상 도시개발 4664세대와 재개발·재건축 정비 1만4625세대 등 총 1만9289세대가 오는 2025년까지 공급될 예정이다.

 개발계획 고시를 앞둔 천마지구 3100세대, 전주역세권 7834세대, 가련산민간공원특례아파트 1893세대 등 1만2836세대를 포함할 경우 8년(2018-2025년)동안 전주에만 무려 5만949세대의 아파트 물량이 쏟아지게 된다.

 반면 전주시 인구는 2018년 65만9052명에서 올해 6월 기준(66만3973명) 4921명 늘어난 게 전부다. 전주시가 검토 중에 있는 도시기본계획(안)은 2035년 전주시 계획인구를 75만명 가량으로 추산하고 있지만, 통계청은 전주시의 장래인구 추계를 2035년 62만5061명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전망했다.

 전주시의 계획인구를 감안하더라도 현재 수준의 아파트 공급률은 오는 2025년부터 인구 대비 153%에서 최대 214%까지 올라가는 심각한 과잉 상태가 되는 셈이다.

 특히 역세권과 가련산은 전주시가 개발 계획에 부정적이지만 국토부가 2018년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촉진지구로 지정한 뒤 이를 해제하지 않고 있어 아파트 건설이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

 역세권 개발은 최근 입주가 진행된 효천지구(67만3천㎡)보다 사업규모가 1.6배 큰 106만5500㎡부지, 계획인구 2만374명, 세대수 7834세대에 달한다. 개발이 진행될 경우 F등급 2구간, E등급 2구간 등 교통 혼잡도가 높은 동부대로의 교통난이 가중될 수 밖에 없다.

 이 같은 상황에 전북환경연합, 참여자치 전북시민연대 등 도내 15개 시민사회단체는 ‘국토부의 역세권과 가련산에 대한 임대주택촉진지구 해제 촉구’에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대규모 택지개발을 통한 아파트 과잉공급은 △투기 조장으로 집값 상승 △원도심과 노후 공동주택지역 공동화 △교통 혼잡 가중 △추가 도시기반시설 확충에 따른 세 부담 △바람길 차단 및 경관 훼손 △도시 불균형 심화 등의 부작용만 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 단체는 “국토부와 LH는 아파트 과잉공급 상황에도 역세권과 가련산을 임대주택공급촉진지구에서 해제해 달라는 전주시의 요청을 묵살하고 있다”면서 “도시공원 녹지를 보전하고 원도심과 조화를 이룬 도시 재생이 이뤄져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권순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처음처럼 2020-08-04 18:39:47
LH건설 서민을 위한 공급을 촉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