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립미술관 건립위한 공개토론회...시민 예술공간·문화관광 거점으로
전주시립미술관 건립위한 공개토론회...시민 예술공간·문화관광 거점으로
  • 권순재 기자
  • 승인 2020.07.11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립미술관,시민 예술공간·문화관광 거점으로!_전주시립미술관 건립 전문가 토론회
전주시립미술관,시민 예술공간·문화관광 거점으로!_전주시립미술관 건립 전문가 토론회

 전주시립미술관을 시민들이 도심 숲에서 미래를 내다보며 대화하는 예술 공간이자 세계인과 만날 수 있는 문화관광 거점으로 건립하자는 밑그림이 제시됐다.

 김정연 독립큐레이터는 지난 10일 ‘전주시립미술관 건립을 위한 공개토론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전주시는 총사업비 500억원 규모를 투입해 덕진동 종합경기장 부지에 2024년 건립을 목표로 시립미술관을 건축할 계획이다. 시립미술관에는 미술관과 어린이미술관, 도서관, 미니전시실, 수장고, 편의시설 등이 들어선다.

 이날 토론회에는 최병길 원광대학교 교수와 김정연 독립큐레이터, 백기영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부장, 정종효 부산시립미술관 학예실장, 김세준 숙명여자대학교 교수, 황순우 팔복예술공장 감독, 박영택 경기대학교 교수,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 등이 참석했다.

 주제발제에 나선 김정연 독립큐레이터는 전주시립미술관의 기본방향을 △시민이 함께하는 도심 속 예술의 숲 △세계인과 만나는 문화관광 거점 공간 △미래를 내다보며 대화하는 미술관으로 제시했다.

 김 큐레이터는 “전시, 영화, 공연, 피크닉 등 다양한 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가변적인 공간으로 만들고 나아가 지역의 랜드마크로서의 역할까지 가능하도록 설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기영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부장이 전주시립미술관의 정체성을 높이고 특성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발표를 이어갔다.

 백 부장은 특히 “전주시립미술관을 △생활 속 문화공간으로서 미술관 △지식생산 플랫폼으로서 미술관 △모두에게 열려 있는 참여미술관 △초역사적 미술관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정토론에 나선 박영택 경기대 교수도 “전주시에 설립될 미술관이라면 전주만의 전통과 미술문화의 현황 등을 고려한 구체적인 목표가 마련돼야 한다”면서 “전시의 내용이 얼마나 탄탄하고 수준이 높은 지가 중요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시는 이날 토론회에 이어 오는 24일에는 지역예술인과 시민들이 함께하는 공청회를 개최하고 전주시립미술관에 대한 더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뒤 기본구상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과 공청회를 통한 시민들의 의견들을 적극 검토해 전주만의 정체성을 담은 시립미술관 구상안을 만들어나갈 예정”이라며 “전주시립미술관 건립을 통해 문화도시 전주로서의 위상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순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