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아파트 10채 중 2채 집주인은 ‘외지인’
전북지역 아파트 10채 중 2채 집주인은 ‘외지인’
  • 김기주 기자
  • 승인 2020.07.08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전북지역에서 거래된 아파트 10채 중 2채는 전북도민이 아닌 외지인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감정원과 부동산플랫폼 직방 등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 말까지 전북지역에서 이뤄진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는 1만1천642건으로 이 중 2천544건(21.9%)은 외지인이 매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동기간 도내 아파트 매매거래량 7천280건 중 1천126건(15.5%)이 외지인이 매입한 것과 비교해 6.4%가량 확대된 것이다.

이 같은 매입 비중은 서울과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시·도 중 세종(46.3%), 충북(32.5%), 충남(30.2%), 강원(28.5%), 경북(24.9%), 경남(24%)에 이어 일곱 번째로 외지인에 의한 아파트 거래가 활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전주 송천동 에코시티 한 아파트의 경우 최근 1년 사이 아파트 매매가격이 1억 원 넘게 상승하기도 했는데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서울 등 수도권 투기 세력이 도내 아파트 수십 세대를 사들였다는 증언도 나오고 있다.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 정책으로 수도권 규제를 피하기 위해 일부 투기 세력들이 지방으로 내려오고 있다는 것이다.

송천동 한 부동산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외부 투자자들로부터 에코시티 등 신축 아파트에 대한 문의가 급증했고 관련 아파트 매매 건수도 늘었다”며 “시장 유동성이 풍부한 가운데 개발 호재가 남아있는 비규제 지역으로 전북이 꼽혀 투자 수요가 몰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제는 실거주가 아닌 투기목적으로 아파트 매매가 늘어날 경우 정작 실제 거주하려는 시민들이 집을 구하지 못하거나 투기로 인해 웃돈을 주고 아파트를 사야 하는 등 복합적인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와 관련 혁신도시 한 부동산 관계자는 “전북지역 전세가율도 다른 지역에 비해 높게 형성돼 ‘갭투자’에도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돼 투기 세력이 앞으로도 몰릴 가능성도 크다”면서 “전북지역에도 규제의 손길이 닿지 않는 한 외부 세력이 관심이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