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대주주, 지분 회사 측 헌납...정상화에 최선
이스타항공 대주주, 지분 회사 측 헌납...정상화에 최선
  • 고영승 기자
  • 승인 2020.06.29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족이 보유중인 이스타홀딩스 주식 전량을 이스타항공 측에 모두 헌납하기로 결정했다. 체불 임금(250억 원) 문제로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 작업이 멈춘 가운데 이 의원 일가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확산하자 이 의원이 직접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유상 이스타항공 전무는 29일 이스타항공 본사(서울 강서구 소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의원의 입장문을 대독했다. 가족들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지분 모두를 회사 측에 헌납한다는 게 핵심 내용이다.

이 의원은 ‘사랑하는 이스타항공 가족여러분께’라는 편지를 통해 “가족이 보유하고 있는 이스타홀딩스 주식을 이스타항공 측에 모두 헌납하기로 결정했다”며 입장을 밝혔다.

이스타항공 모회사인 이스타홀딩스는 이 의원 일가(아들·66.7%, 딸·33.3%)가 지분 100%를 보유한 가족 회사로, 이스타홀딩스가 제주항공에 매각 예정인 이스타항공 지분은 전체의 38.6%다. 해당 지분 가치 추산액은 약 410억원으로 추산된다.

이 의원은 입장문에서 “이스타항공은 분신이나 다름없다”면서 “‘저비용 항공시대를 열겠다’는 열정 하나로 이스타항공을 창업해 직원들과 함께 피와 땀, 눈물과 열정을 쏟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스타항공 주식 취득 과정과 정차는 적법했고, 관련 세금도 정상적으로 납부했다”며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치 못한 점이 있다면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도 적극 해명했다.

그러면서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이 지연되면서 무분별한 의혹 제기 등으로 이스타항공은 침몰당할 위기감이 증폭되고 있다”며 “이스타항공의 창업자로서 번민과 고민 끝에 결단을 내렸고, 가족이 희생을 하더라도 회사를 살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19로 모든 항공산업이 풍전등화이며 이스타항공 회사와 구성원은 살아야 한다는 절박함에 놓여 있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창업자의 초심과 애정으로 이스타항공이 조속히 정상화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가 한 발 더 가까워 졌다는게 업계의 시각이다. 이 의원 측이 주식 전량을 헌납하면서 제주항공은 기존 계약(51.17%·545억원)에서 주식매매계약 이행대금 115억원을 제외한 나머지 잔금 410억원은 대주주(이스타홀딩스)에 지급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다만 이 의원이 헌납하는 주식 취득에 있어 세금 등 기본 비용과 이스타항공 측이 4개월 넘도록 지급하지 않은 250억원의 임금체불액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제주항공은 이날 이스타항공 인수여부에 대해 “이스타항공 인수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면서도 “선행조건이 이행되지 못해 인수가 미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고영승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