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대 헬기 소음 장주 축소 해법 못 찾아
항공대 헬기 소음 장주 축소 해법 못 찾아
  • 권순재 기자
  • 승인 2020.06.0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대대 기동훈련 / 연합뉴스 제공
항공대대 기동훈련 / 연합뉴스 제공

 206항공대대 헬기 소음 문제 해법 찾기에 나선 군(軍)과 지자체가 주민대책위와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대책위가 노선변경을 위한 예산투입을 요구하고 있지만, 군과 지자체는 예산투입에 난색을 표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방부-제2작전사령부-전주시-완주이서주민대책위원회 등이 최근 206항공대대 헬기 소음 문제와 관련한 관계자회의를 가졌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국방부와 전주시의 입장을 전해들은 대책위가 수긍하지 못하고 중간에 자리를 박차고 나가면서다.

 그간의 관계자회의에선 저공비행에서 고공비행, 장주 축소 및 변경 등 비예산적인 부분에서 일정 부분 진척을 보였지만 예산투입에 있어서는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상황이다.

 헬기 소음 피해에 노출되는 마을만 변경되었을 뿐 완주군 주민들의 피해가 여전하다는 것이 대책위의 설명이다.

 이에 대책위는 예산을 투입해 관제탑 등 부대시설을 개선하는 등 이전주관자인 국방부와 시행처인 전주시에 보다 적극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국방부와 전주시는 지난해 1월 이전한 부대 내 건축물이 하자 없이 준공을 마친 만큼 추가 예산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특히 국방부는 ‘항공대 이전에 따른 민원은 전주시가 해결한다’는 협약 사항을 내세우면서 주민 요구를 수용하지 않고 있다.

 대책위 관계자는 “헬기 조종사의 안전 등을 고려할 때 현재의 군 부대시설 상태에선 장주를 최대한 축소했다고 본다. 지금은 국방부와 전주시가 지금껏 고수해온 입장을 뒤로하고 사고를 전환해야 할 때다”면서 “현재 모든 관계기관이 대책마련을 위한 대화를 이어가려는 의지가 있는 만큼 다음 자리에선 보다 실효가 있는 결과가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헬기 소음 문제는 기존 송천동에 있던 항공대대가 지난해 1월 도도동으로 이전하면서 불거졌다.

 항공대대가 새로 들여온 헬기를 운영하면서 소음 피해에 노출되는 영향권도 넓어지게 됐고,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등 사전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완주 상공까지 장주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국방부와 시, 대책위가 헬기 소음 문제 해결을 위해 꾸준히 대화를 이어가고 있지만 최종적인 권한은 국방부에 있고, 기관·대책위 간의 입장도 첨예해 사태 해결이 쉬운 것은 아니다”면서 “주민보상대책을 보강하는 등 헬기 소음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순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