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바른기업·윤리적 기업으로 성장 발전하겠다”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바른기업·윤리적 기업으로 성장 발전하겠다”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20.06.05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은 지난 5일 열린 하림로 기념식에 참석해 “고향인 익산에서 사업을 시작해 오늘에 이르렀는데 익산시에서 명예도로까지 지어주어 정말 감사하고 자랑스럽다”며 “시민들에게 하림이라는 이름에 긍지를 느낄 수 있도록 바른기업, 윤리적인 기업으로 더욱 성장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익산역 앞과 익산교육지원청 옆 ㈜하림지주가 있는 1.9km거리에 명예도로인 하림로가 탄생한 배경은 그동안 하림이 향토기업으로써 지역발전에 공헌한 것에 보답하기위해 명예도로를 명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닭고기 전문기업으로 국내 양계시장을 선도해온 하림은 전북 익산시 망성면에서 국내 최대 육가공 공장을 설립하고 30여년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전북과 익산의 향토기업인 ㈜하림은 지역에서 성장해온 만큼 익산과 전북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하림그룹은 자산 규모가 10조원에 이르며, 전북 도내에 17개의 개열사와 55개의 사업장을 두고 있다. 특히, 익산 함열읍 다송리 제4산업단지 하림푸드 콤플렉스에 5천200억을 투자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하림푸드 콤플렉스’에서는 소비층의 다양화를 위해 간편식품(HMR)을 생산하게 되며 현재 가공을 위한 기계설비 설치와 시운전 중으로, 오는 년말 본격적으로 시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하림은 향토기업으로 성장한 만큼 지역사회에도 공헌하고 있다. 인재육성과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성금과 자체에서 가공하는 육계와 제품 등을 해마다 꾸준히 지원하고 있다.

이에, 익산시는 도로명주소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중앙로 1.9km구간에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명예도로 ‘하림로’를 부여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그동안 익산시에 지속적인 투자를 해주신 것에 깊이 감사드리며, 이번 명예 도로명 부여를 계기로 익산시와 하림 그룹의 공동 번영과 경제 협력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