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탄소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 확실시
전북 탄소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 확실시
  • 김혜지 기자
  • 승인 2020.06.04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긍정적 분위기속 중기부 규제자유특구 분과심의위원회 열려
큰 문제제기 없어…도 기존 계획안으로 29일 장관 주재 심의준비
최종 지정 여부는 7월 7일로 연기…전주, 군산, 완주 일원에 조성

전북 탄소융·복합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이 한 발 앞으로 다가왔다.

전북도는 4일 서울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열린 3차 중소벤처기업부 규제자유특구 분과심의위원회에 참석했다.

이날 심의는 긍정적인 분위기 속에서 도가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토대로 위원들과 도 실무자들 간 의견 공유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2차 사업타당성 검토 당시 수차례 보완작업을 거친 만큼 이번 심의에서는 큰 문제제기 없이 수월하게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도 관계자는 “수소용기 기압 차이점, 어느 정도 기술력이 있는지 등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 자리였다”며 “오랫동안 준비해왔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많이 수용해왔던 만큼 별다른 이의제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사업성이 충분히 타당하다고 인정받은 셈인 만큼 도는 기존 3개 사업(CFRP보강재 적용 소형선박, 고압 대용량 탄소복합재 수소이송용기 상용화 시스템 실증, 탄소복합재 경량 소화수 탱크 소방특장차 실증) 중심으로 오는 29일 중기부 장관 주재 심의에 대비할 방침이다.

그동안 전문가 검토 및 컨설팅을 비롯 분과위원회 심의, 부처 협의 등을 거쳐 꾸준한 보완 작업을 거쳐온 만큼 변수가 없는 한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예측된다.

중기부 장관 주재 심의가 통과되면 마지막 관문인 다음 달 7일 국무총리 주재 특구위원회 절차만 남게 된다. 이날 규제자유특구 지정이 최종 결정된다.

이번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 도내에서는 두 번째 규제자유특구가 탄생된다.

전북 탄소융합산업 규제자유특구는 전주시, 군산시, 완주군 일원에 176.6㎢ 면적으로 조성된다. 이곳에서는 국산 탄소섬유 적용 분야를 확장하고, 다양한 응용제품에 대한 실증이 이뤄진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