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개발청 농촌일손돕기 전개
새만금개발청 농촌일손돕기 전개
  • 이방희 기자
  • 승인 2020.06.02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개발청(청장 김현숙)은 2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손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김제시 대목리 마을을 찾아 도움의 손길을 보탰다.

이번 농촌사랑 봉사활동에 참여한 새만금개발청 직원들은 대목리 사과농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사과나무 열매 솎아주기를 도왔다.

  사과나무 열매 솎아주기는 품질 좋은 사과를 얻기 위해 필요한 작업으로, 제때 작업이 이루어져야 상품성 있는 좋은 품질의 사과를 얻을 수 있다.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중 추진된 이번 봉사활동은 열매 솎아주기 작업에 대한 사전교육과 함께, 마스크 착용·손 소독·작업자 간 안전거리 유지 등 코로나19 방역 안전수칙을 지키는 가운데에 진행됐다.

  대목리 사과나무 농장에서는 가을에 좋은 사과를 얻을 수 있도록 영농 적기에 일손을 보태준 새만금개발청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세용 새만금개발청 운영지원과장은 “코로나19 여파로 깊은 시름에 빠졌을 농가에 도움을 줄 수 있어 다행이다.”며, “앞으로도 지역과 상생하는 새만금개발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