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의 독립운동가 - 조국광복의 서전 봉오동전투의 인물 임병극
6월의 독립운동가 - 조국광복의 서전 봉오동전투의 인물 임병극
  • 전북동부보훈지청
  • 승인 2020.06.01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든든한 보훈

임병극 선생은 1885년 평안도에서 출생하였다. 1917년 고향을 떠나 북간도(北間島)로 망명하여 대한국민회 일원으로 북간도 독립운동에 적극 참여하였으며, 대한국민회가 만든 항일무장활동 기관인 국민회군의 제2중대장에 임명되어 독립전쟁의 최일선에 섰다.

 국민회군과 함께 북간도에 근거지를 구축하고 항일무장활동을 펼치던 독립군단들은 효과적인 항일전을 위해 1920년 5월 22일 북간도 독립군 연합체인 대한북로독군부(大韓北路督軍府)를 탄생시켰으며 북간도의 여러 독립군단 소속의 독립군 유격대는 수시로 국내진입전을 전개해 일제 침략자들을 응징했다.

 1920년 6월 7일 선생은 북로독군부 피복과장 및 국민회군 제2중대장으로서 봉오동 전투에 참가하여 대승을 거두는데 공헌하였다. 봉오동전투는 침략자 일제에게 한민족이 기필코 조국광복을 달성하리란 증표를 보여준 독립전쟁의 시발점이 되었다. 또한 1920년 10월 청산리 전투에 참여하여 전승을 거두기도 하였다.

 이후 선생은 1921년 안도현에서 의용대를 조직하여 군자금을 모집하고 일제의 기관을 기습하는 등의 활동을 전개하였다. 1923년 초 한국 민족운동계는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개편과 독립운동의 현안을 해결하고자 중국 상하이에서 국민대표회의를 개최하였으며 선생은 여기에 소련 연해주 민족운동계 및 고려혁명군 대표자격으로 참가하였다.

 선생은 북간도 내에 일제의 경찰과 기관이 많으므로 의열투쟁을 전개하기 위해 1924년 2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적기단(赤旗團)·북로군정서의 인사들과 회합을 가졌다. 이후 선생에 대한 일제의 감시가 심해지자 돈화(敦化)와 연길을 왕래하며 지하활동을 이어갔다.

 선생의 이 같은 활동은 중국군에 포착되어 1924년 9월 연길현 숭례향 대명월구(大明月溝)에서 부하 5명과 함께 체포되어 징역 15년을 언도받았다.

 정부는 봉오동과 청산리전투의 명지휘관이자, 고려혁명군의 사령관으로 수많은 독립전쟁의 전선에서 활동한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95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전북동부보훈지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