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탄소융복합 규제자유특구 지정 눈 앞
전북 탄소융복합 규제자유특구 지정 눈 앞
  • 김혜지 기자
  • 승인 2020.06.01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3개 카테고리로 특구 지정 당위성 부각
이달말 최종 승인 주목… 긍정 분위기 기대
29일 전북 전주시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에서 직원들이 탄소섬유를 생산 작업을 하고 있다.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은 현재 1개인 생산라인을 2028년까지 10개 라인으로 증설하고 2020년까지 중간재·복합재 생산공장을 신설할 예정이다.   전북도민일보 DB.
전북도민일보 DB.

 전북이 탄소산업 수도로 발돋움하기 위한 탄소융·복합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힘이 실리고 있다. 코로나 이후 경제 부양 측면에서 탄소산업은 미래 신성장산업으로 기대가 큰 만큼 이달 말 최종 지정 여부가 주목된다.

 1일 도에 따르면 중소기업벤처부의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분과위원회 심의가 4일 진행된다.

 이번 심의에 통과되면 중기부 장관주재 심의위원회(22일), 국무총리 주재 최종 심의 후 승인(30일)이 남아있다.

 도는 탄소융·복합산업의 생태계 구축을 위한 규제자유특구 최종 지정을 위해 마지막까지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지난해부터 탄소융·복합 규제자유특구 지정(2020년 7월~2024년 6월)을 추진해 지난달 22일 ‘탄소복합재 경량 소화수 탱크 소방 특장차 실증’ 등 3가지 카테고리를 골자로 한 지정 신청서를 중기부에 제출했다.

 화재로 인한 최소한의 인명피해 방지를 위해서는 초동 진압이 5분 내 이뤄져야 한다. 현재 소방차의 소화수에 탑재할 수 있는 최대 소화수 용량은 2,800L로, 초과 시 차축의 파괴를 유발할 수 있다. 이에 도는 3,200L급 탄소복합재 경량 소화수 탱크로 교체해 화재 시 초기 진압 효과를 증명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현재 국내 소형 선박(20톤 미만) 중 97%는 FRP(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선박이다. 제조 단가가 저렴해 제작이 용이하나 건조나 수리 시 분진, 폐선에 따른 재활용 문제로 환경오염 문제가 대두됐다. 최근 선박 사고도 연평균 10% 증가해 대체제·보강재 적용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도는 특구 지정을 통해 FRP선박을 CFRP(탄소섬유를 강화재로 하는 플라스틱계 복합재) 적용으로 선박의 구조 강도 개선과 함께 난연성, 안정성을 입증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국내 수소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수소 공급 경제성 확보를 위한 ‘고압·대용량 수소 저장용기’, ‘이송용 수소튜브트레일러 상용화’가 요구되고 있다.

 현행 국내기술 기준에는 수소운송용 탄소복합재 용기 제조시설 검사기준이 450L, 450기압 이하로 제한된다. 도는 7천톤의 무게를 견딜 수 있는 강도를 지니고 있고, 700기압의 수소를 안전하게 저장할 수 있는 효과가 있는 탄소복합재 수소저장용기 제조 등을 해결 방안으로 제시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규제자유특구로 반드시 지정돼 탄소융·복합 소재를 활용한 응용제품의 안정성과 우수성을 입증할 것”이라며 “자동차, 조선 등 전라북도 주력 산업과 연계해 본격적인 신규시장 진입으로 경제적 효과와 함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