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위 "청년 고용에 대해 국가와 사회의 책임을 강화해야"
일자리위 "청년 고용에 대해 국가와 사회의 책임을 강화해야"
  • 청와대=이태영 기자
  • 승인 2020.05.28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청년 고용에 대해 국가와 사회의 책임을 강화하는 것을 기본 정책방향으로 설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일자리위원회는 28일 이슈브리프 ‘일문일답(일자리에 대해 묻고 일자리에 대해 답하다)’ 3호를 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촉발된 청년 고용위기 상황에 대한 대응방향을 제시했다.

 위원회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공공 및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에 대해 ”민간의 고용창출 여력이 부족한 ‘위급 상황’에서 일을 희망하고 할 수 있는 청년이 경제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면서 철저한 추진을 강조했다.

 아울러 단기 대책인 ‘공공 및 청년 일자리 창출’과 함께 코로나19로 촉발된 청년 고용위기에 대응해 ‘청년 고용에 대한 국가와 사회의 책임 강화’를 정책 기본 방향으로 설정하고 주체 간 파트너십을 통해 청년보장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특히 위원회는 2009년 글로벌 경제위기 당시 유럽연합이 시행한 청년보장제를 상기하면서 “청년의 교육훈련, 구직, 취업 등 전 과정에서 실질적인 청년보장이 가능하도록 노사·정부·교육훈련기관 등 주체가 구체적인 방법을 고민하고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용기 일자리위 부위원장은 “고용 위기 상황에서 정부가 창출한 일자리를 통해 청년이 포기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민간과 함께 청년보장 구현을 위해 보완해야 할 부분을 찾아 메꿔야 할 때”라고 말했다.

 청와대=이태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