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보내고 안뽑고...’ 코로나19 여파, 중소기업 인력감축 시작
‘내보내고 안뽑고...’ 코로나19 여파, 중소기업 인력감축 시작
  • 고영승 기자
  • 승인 2020.05.26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인력수급 실태조사’
‘인력과다’ 中企 10곳 중 3곳, 코로나19 발생 이후 이미 인력감축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일감 축소 등의 영향으로 향후 중소기업 고용시장이 불안해질 것으로 전망됐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전국 중소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인력수급 실태조사’ 결과, 중소기업의 15.3%가 자사의 고용인력이 과다하다고 보고 있다. 반면 부족하다고 판단하는 중소기업은 7.7%에 그쳤다.

특히 ‘고용 인력이 과다’하다고 응답한 기업 10곳 중 3곳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이미 평균 10.2명의 인력을 감축한 것으로 응답했다. 업종별 감축 규모는 제조업이 평균 20.3명, 비제조업은 평균 7.2명을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전체 중소기업 기준으로는 4.3%가 인력을 줄인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 인력이 많다고 느끼는 이유로는 ‘코로나19로 인한 일감 축소’가 95.7%를 차지해 절대적인 원인으로 집계됐다. 이어 단기일감 축소(28.3%), 수년간 회상성장 정체(17.4%) 등 순으로 나타났다.

또 올해 안에 인력 감축을 계획하는 이유로는 ‘인건비 등 운영자금 부족’이 6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악화 예상에 따른 선제적 대응’(26.9%) ‘매출 감소’(7.7%) 순이었다.

추가 고용계획에 대해서는 인력이 부족하거나 보통이라고 응답한 업체의 18.5% 만이 ‘올해 안으로 고용계획이 있다’고 응답했고, 평균 고용인원은 3.3명이었다.

고용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필요한 지원책으로는 ‘중소기업 고용 때 보조금 지원’이라는 응답이 70.3%로 가장 많았고, 이어 ‘중소기업 직원에 대한 우대 지원책 확대 및 사회적 인식 개선책’(57%) ‘최저임금 인상억제 및 업종·규모 등에 따른 차등적용’(51.7%) ‘주 52시간 보완 입법 마련 등 근로시간 유연화’(41%) 등을 요구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정부의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와 같은 고용유지 지원정책과 함께 주 52시간 보완 입법 마련과, 최근 경제상황 및 기업의 지급 능력을 고려한 최저임금 결정 등 합리적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영승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