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감염병연구소, 전북 유치 시급하다
국립감염병연구소, 전북 유치 시급하다
  • 설정욱 기자
  • 승인 2020.05.25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25일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북대학교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를 국립 전염병연구소 분원으로 전환하자는 주장을 하고 있다.   신상기 기자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25일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북대학교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를 국립 전염병연구소 분원으로 전환하자는 주장을 하고 있다. 신상기 기자

전북대학교 인수공통감염병연구소를 국립감염병연구소 분원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부가 코로나19로 중요성이 부각된 감염병 대응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자 감염병 전문병원 및 국립 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 설립을 추진하는 가운데 전북이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다만 보건복지부로 일원화된 국립감염병연구소 분원이 필요하다는 전북도와 분원 지정 후 시설을 공동 활용해야 한다는 전북대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이 부분에 대한 꼬인 매듭을 푸는 일부터 시작해야 할 상황이다.

송하진 지사는 25일 기자간담회에서 “정부가 국립감염병연구소를 유치할 절호의 기회다”라며 “전북에 국립 연구소가 들어서면 국가 예산은 물론 인력, 장비 등 막대한 지원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익산에 있는 전북대 인수공통감염병연구소를 국립 감염병 연구소 분원이나 부서로 지정하는 방안을 염두해 둔 발언이다.

송 지사는 “전북대 시설 운용에 대해 도지사로서 어디까지 관여해야 하는지 조심스럽다”며 “며칠 전에 김동원 전북대학교 총장과 전화 통화를 통해 의견을 나눴고 실무진 차원에서는 꾸준히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전북대 부설 연구기관인 인수공통감염병연구소는 2만5천평이 넘는 부지에 대동물·중소동물 차폐동물실험동, 일반동물사육 실험동 등을 갖추고 있다.

지난 2014년 식약처 동물실험시설로 등록하고 아시아 최대 규모의 동물 실험이 가능한 질병관리본부 동물이용 생물안전 3등급 연구시설(ABL-3 : Animal Bio Safety Level 3)도 인증받았다.

하지만 대학교 부설 연구기관 특성상 공모형태의 과제 유치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구조로 인해 체계적 연구 수행에 한계가 있다.

시설규모에 맞는 정원은 65명이나, 현원 13명으로 운영 중이고 국가 예산 역시 지난해까지는 교육부에서 별도 예산이 지원됐지만 올해는 전북대 예산 일부(8억5천)를 배정받아 운영, 시설규모에 맞는 인력 운영이 어려운 상황이다.

정부는 올 가을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그 이전 감염병 예방책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분원의 신규 설립보다 기존 연구소의 전환이 시간적·금액적으로 더 유리하다고 판단, 전북대 인수공통감염병연구소에 관심을 두고 있다.

반면 전북대 측은 분원 지정에는 찬성하되 교육부-전북대-복지부간 인력·시설 및 예산 공동운영에 대한 구체적인 상호협의를 통해 역할에 따른 인력·시설 운영비를 분담 지원하는 방안을 고수하고 있다.

대학의 중요 연구소를 국가에 넘겨주는 만큼 실효성 있는 대안 없이는 쉽게 물러서지 않을 기세다.

송하진 지사는 “전북대와의 충분한 논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라며 “전북대와 협의만 마무리되면 인수공통감염병연구소의 분원 전환 절차는 매우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설정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