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군산시민사회단체들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 중단 촉구
[속보] 군산시민사회단체들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 중단 촉구
  • 정준모 기자
  • 승인 2020.05.2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군산 지역에서 새만금 수변 도시 선도사업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확산하는 가운데 시민 사회단체들이 들고 일어나 파문이 커지고 있다. <본보 25일자 7면 보도>  군산상공회의소를 비롯한 14개 군산 시민사회단체는 26일 군산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14개 시민 사회단체는 군산상공회의소, 군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군산발전포럼, 군산시정책자문단, 민생실현연대, 참여자치군산시민연대, 대한노인회 군산지회, 군산시이통장연합회, 군산시농업인단체협의회, 군산시여성단체협의회, 군산시새마을회, 바르게 살기 운동 군산시협의회, 의용소방대연합회, 군산시자율방범대협의회 등이다.

 이날 시민 사회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군산시민이 30년간 애타게 기다려온 오랜 숙원인 새만금 개발에 시민 의견을 반영하지 않은 채 추진하는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을 보고 크게 실망했다”며 “지역분쟁을 야기하는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은 반드시 중단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반대 이유를 조목조목 설명했다.

이들 단체는 “새만금 수변도시 조성은 지난 이명박 정부 시절 인근 지자체 시민들과 지방정부의 의견수렴 없이 졸속으로 그려졌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기존 도시들의 공동화 현상 등 발전을 저해하는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여건을 자세히 따져 다시금 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지론을 폈다.

 또한, “현재 계획중인 새만금 수변도시 북부는 만경강으로부터 물줄기가 흘러나와 새만금호를 이루는 데 현재 수질이 최악의 상태인 6등급이란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새만금호 목표수질을 농업용지는 4등급, 도시용지는 3등급으로 제시했지만 수변도시 주변은 이에 턱없이 미치지 못한 등급을 보이고 있다는 것.

 이어 “정부가 4조를 쏟아 붓고도 해결하지 못한 수질개선의 근본적인 해결 없이 도시를 조성한다면 열악한 정주 여건으로 수변도시는 애물단지로 전락할 것이 자명하다”고 역설했다.

 이들 단체는 또 새만금개발청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제2호 방조제를 두고도 인근 지자체와 법정다툼 중인 상황속에 분쟁의 소지가 뻔한 사업을 아무런 대책 없이 추진하는 것은 무책임한 행정”이라고 비난했다.

 군산상공회의소 조경수 사무국장은 “30만 군산시민은 성급한 새만금개발청의 행태를 좌시하지 않겠다”며 “새만금이 올바르게 개발될 수 있도록 시민의 염원과 공분을 담아 서명운동 및 강력한 투쟁을 벌이겠다”고 천명했다.

군산=정준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