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의원, 제40차 민원상담의 날 개최 의정활동 마무리
김광수 의원, 제40차 민원상담의 날 개최 의정활동 마무리
  • 이방희 기자
  • 승인 2020.05.2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원인 소중한 목소리 가슴에 새길 터”

 김광수 국회의원(전주시갑. 보건복지위원회)은 23일 전주 평화동 꽃밭정이 사거리에 위치한 김광수 국회의원 사무실에서 ‘제40차 민원상담의 날’을 개최하며 20대 국회의원으로서 의정활동에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개최된 ‘제40차 민원상담의 날’에는 그 동안 민원상담의 날에 참석해 민원과 정책을 제안하며 소통했던 지역주민들을 비롯해 지난 4년간 김광수 의원과 함께 해온 고문단, 지방의원, 당직자 등이 참석했다.

  지난 2016년 국회 등원 이후 지역주민들과의 소통 강화와 민원 해결을 위해 매월 개최해 온 ‘민원상담의 날’은 40차에 이르면서 700여건에 이르는 민원 상담과 3,000여명의 주민들이 방문하는 등 주민들과 격의 없는 소통의 장으로서 서민들의 목소리와 애환에 공감하는 김광수 의원의 대표적인 민생 행보로 주목받아 왔었다.

  특히, 김광수 의원은 민원상담의 날을 통해 30년을 끌어온 평화주공 3단지 오폐수장 악취문제를 해결하고 주차장으로 탈바꿈시켰다.

   또한, 장애인 보행로의 걸림돌 개선을 위한 특별교부금 4억원 확보, 교통정체를 야기했던 동도미소드림아파트 진출입로 확장, 중학생들의 통행 위혐지역인 서곡교에 긴급예산을 투입해 가드레일을 설치하는 등 지역 숙원사업들을 해결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40차 민원상담의 날을 마무리한 김광수 의원은 “지역주민과 소통이 되지 않는 정치는 존재할 수 없는 만큼 주민 분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느끼는 어려움과 민원들을 함께 해결해 나가기 위해 시작했던 민원상담의 날이 40차를 끝으로 마무리됐다”며 “민원 상담을 위해 찾아오는 분들은 법과 제도, 행정시스템 등에 접근이 어려운 억울한 소시민들이 대부분이었던 만큼 한 분 한 분의 소중한 목소리를 귀 기울여 함께 고민하고, 함께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다양한 민원 중 사무실에 찾아와 자신은 곧 졸업하겠지만 후배들의 안전을 생각하며 위험한 등하굣길에 안전시설을 설치해달라고 요청한 서곡중 3학년 학생의 민원을 해결한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하며 “이밖에도 평화 주공아파트 3단지 장기 미해결 과제인 주공분양 아파트의 오수처리장 문제 해결과 기초생활수급 신청을 위해 경북 칠곡까지 수소문해 문제를 해결한 일도 ‘민원상담의 날’의 대표적인 성과”라고 밝혔다.

  김광수 의원은 “20대 국회의원으로서의 민원상담의 날은 40차로서 마무리 되지만 계속해서 지역주민 분들과의 소통을 통해 전북과 전주 발전에 앞장설 것”이라며 “주민의 삶 속으로 들어가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는 일이 정치를 처음 시작하면서 품은 뜻인 만큼 어느 자리에 있어도 대한민국, 전북의 발전과 사람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김 의원은‘2019년도 입법 및 정책개발 우수 국회의원 시상식’에서 우수 국회의원으로 선정돼 2017년 최우수 국회의원·2018년 우수 국회의원에 이어 3년 연속 입법 및 정책개발 우수 국회의원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국회 입법 및 정책개발 지원위원회’(위원장 이주영 국회부의장)는 2019년 한 해 동안 본회의에서 가결된 법안 중 외부위원으로 구성된 ‘우수입법선정위원회’의 심도 깊은 정성평가를 통해 입법 및 정책개발에 지대한 공로가 인정되는 국회의원을 평가·선정한다.

 우수 국회의원으로 선정된 김광수 의원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으로서 대표 발의한 ‘의료인·환자 안전 보장법’(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해 4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며, 의료인에 대한 폭행 근절 및 의료인과 환자의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아 선정됐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