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경찰, 외국인 고용사업장·숙소 방역활동 지원
진안경찰, 외국인 고용사업장·숙소 방역활동 지원
  • 진안=김성봉 기자
  • 승인 2020.05.21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경찰서(경찰서장 김태형)가 20일 사회적 취약계층인 외국인근로자 및 이주 고용 사업장 36개소에 대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진안군 보건소와 합동으로 방역활동 및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진안경찰서는 진안관내 외국인 근로자 및 이주여성 고용사업장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업장 및 숙소에 대한 시설 방역에 어려움을 있어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성이 높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들 사업장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는 한편 소독약, 손 세정제,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제공하면서 필리핀, 베트남 등 외국어로 제작된 생활속 거리두기 및 생활방역 안내문을 전달하는 등 다양한 예방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와 더불어 불법체류 외국인의 검진을 유도하기 위해 불법체류자가 코로나19 관련 증상으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는 경우 출입국· 외국인관서 등으로 통보되지 않고 단속도 유예하는 불법체류자 통보의무 면제제도에 대한 홍보와 외국인 상대 범죄피해사례 및 예방법 등 범죄예방 교육을 실시했다.

 김태형 진안경찰서장은 “외국인 근로자 및 이주여성 고용 사업장에 대한 방역 활동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자칫 소외될수 있는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에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진안=김성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