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사랑’ 한민혁의 무시와 박상태 실장의 찐한 부성애?
‘나쁜사랑’ 한민혁의 무시와 박상태 실장의 찐한 부성애?
  • 김재춘 기자
  • 승인 2020.05.21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제공
/MBC 제공

 자신의 친부를 알게된 한민혁은 박상태 실장에게 달라지는건 아무것도 없다고 말하면서 예전처럼 자신을 보좌해주길 바란다.

 그러나 최호진으로부터 자신과 황연수의 결혼이 자신의 친부 정체를 안 황연수의 협박해 허가된 결혼이었다는 것을 알게되면서 황연수로부터 마음은 더욱 멀어지나 자신의 회장직을 공고히 하기 위해선 여전히 황연수가 필요했다.

 황연수 또한 한민혁과 박상태에게 밀리지 않기 위해 회장실에 몰카를 설치하려다 한태석 회장이 미리 설치한 카메라에게서 박상태 실장의 폭행영상을 보고 쾌재를 부른다.

 한편, 최은혜의 사망사고의 진범의 추적이 한민혁에게 다가오자 한민혁은 박상태 실장에게 모든 것을 해결하라며 떠민다.

 결국 박상태실장은 한민혁을 위해 다시 한번 교통사고의 죄까지 떠안고 경찰에 자수한다.

 박상태 실장은 한민혁을 위해 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

 그리고 황연수는 박실장의 한태석 회장 폭행장면 동영상을 어디에다 써먹을까?

 TV앞을 떠나지 못하게 만드는 '나쁜사랑'이다.


김재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