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지도자전라북도협의회 양삼(케나프) 심기 운동 전개
새마을지도자전라북도협의회 양삼(케나프) 심기 운동 전개
  • 이방희 기자
  • 승인 2020.05.20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지도자전라북도협의회(회장 방세혁)와 군산시새마을회(회장 정수영)는 기후변화와 전면적인 생명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공익적, 경제적 가치를 증진시키는 양삼(KENAF) 재배사업을 생명살림 국민운동 일환으로 추진했다.

양삼은 양마라고도 불리는 1년생 초본으로 생육 기간이 짧고(약 120일) 이산화탄소 분해 능력이 일반 식물보다 5~10배나 되며,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높을수록 성장 속도가 빨라져 나무가 숲이 될 때까지 산림병행 작물의 기능이 탁월하다고 잘 알려져 있다.

 새마을지도자 군산시협의회(회장 김창호) 소속 20여 명의 새마을지도자가 참여하여 개정면 통사리 일대 약 1천 평을 대상으로 양삼 종자 파종작업을 시작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관찰일지 작성을 통한 체계적인 생육 관리를 통해 최종적으로는 축산농가에 사료로 쓰일 계획이다.

 정수영 회장은 “더 미룰 수 없는 지구환경 보호에 작지만 의미 있는 첫걸음이 되기를 바란다”며 “특히 이 사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부지확보와 봉사에 힘써 준 최태인 새마을지도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 사업 추진지역의 점진적 확대를 유도, 범시민운동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도 밝혔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