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코로나 추경 확정 맞춤형 지원
임실군 코로나 추경 확정 맞춤형 지원
  • 임실=박영기 기자
  • 승인 2020.05.2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이 코로나 위기대응을 위해 전 군민 맞춤형 지원에 중점을 둔 추경예산을 최종 확정, 전방위 지원에 더욱 속도를 낸다.

군은 20일 코로나19 사태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든 군민들을 위해 324억원이 증액된 4천688억원 규모의 2020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을 군의회 의결을 통해 확정했다.

이번 추경예산은 군민의 생활안정과 소비진작으로 코로나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및 임실군 재난기본소득 지원 등을 비롯해 연령별·직종별 각종 맞춤형 지원에 초점을 뒀다.

먼저 지난달 30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지급 절차를 신속히 진행하기 위해 추경 성립전 예산사용제도를 적극 활용하는 한편 준비 기간, 의회 임시회 회기 및 의회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82억원의 예산을 반영했다.

정부긴급재난지원금은 군청 공무원들이 일제출장을 내고 자택에서 신청서를 받고, 지원까지 하는 찾아가는 서비스로 진행, 큰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정부 긴급재난지원금과 별도로 코로나19로 취소된 행사와 축제 등 사업과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마련한 군 자체 예산을 활용하여 전군민에게 1인당 10만원 지급과 미취학 아동은 1인당 10만원 추가 지급을 위한 예산 30억원을 반영했다.

전 군민에게 자체지원하는 임실발 재난지원금은 6월 초부터 임실사랑상품권과 미취학 아동 보호자 명의의 계좌로 신속 추진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소상공인 공공요금 및 사회보험료 지원, 코로나19 피해사업장 무급휴직근로자 생계비 지원,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 등 지원, 비정규직 실직자 단기일자리 사업, 청년실직자 생생지원금 지원, 청년사업장 시간제 인력 지원 등 예산이 포함됐다.

이어 운수종사자(택시, 전세버스, 화물차)지원과 1세 미만 영아 기저귀 지원 사업, 여행객 감소로 타격이 심한 관광업계 마케팅 비용 지원, 골목 상권 안정을 위한 임실사랑상품권 확대 지원 등을 중점 반영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