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현 부안군수 국가예산 확보 중앙부처 릴레이 방문
권익현 부안군수 국가예산 확보 중앙부처 릴레이 방문
  • 방선동 기자
  • 승인 2020.05.18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행정안전부 등 4개 부처를 릴레이 방문하는 등 국가예산 확보 및 정책현안 해결을 위한 중앙부처 설득에 힘을 쏟았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18일 행정안전부 이용철 지방재정정책관을 만나 곰소지구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과 부안상설시장 오수처리시설 개선사업 등 지역현안 해결 및 재난재해 예방을 위한 특별교부세 4건 40억원 교부를 건의했다.

 이어 환경부를 방문해 송형근 자연환경정책실장 및 박미자 물환경정책국장을 잇따라 만나 공원계획 변경시기인 올해 합리적인 변산반도 국립공원 구역 조정을 통해 5만여명의 전 세계 청소년이 찾는 2023 부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성공개최의 발판을 마련하고 지역주민의 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정책적 배려를 기울여 줄 것을 요청했다.

 또 해양수산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을 방문해 상왕등도 연안항 개발, 어촌뉴딜 300사업, 동학농민혁명 부안백산성지조성 사업 등이 부처예산에 필수 반영돼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부안군은 지난 2월 2021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관과소 정책공유 전략회의를 시작으로 지난달 29일에는 이원택 국회의원 당선인과 국가예산 정책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선제적 대응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올해 부처의 예산편성 기조가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신규사업을 억제하고 있어 예산확보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어려움에 굴하지 않고 ‘십벌지목(열 번 찍어 아니 넘어가는 나무가 없다)’의 자세로 군정역량을 국가예산 확보에 최우선으로 두고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