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학교 개교 74주년 기념식
원광대학교 개교 74주년 기념식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20.05.1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학교 개교기념일 기념식은 코로나19 감염방지를 위해 대표 수상자 등 소규모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교내 인터넷으로 생중계됐다. 익산=김현주 기자

 원광대학교는 개교 74주년 기념식을 14일 오후 2시 교내 숭산기념관 3층 대법당에서 개최했다.

 15일 개교기념일에 하루 앞서 열린 이날 기념식은 코로나19 감염방지를 위해 대표 수상자 등 소규모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교내 인터넷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40년·30년·20년 연공상 및 학술상, 교육 업적상을 비롯해 강의우수상, 공로상 시상에 이어 학생 표창과 재경동문회, 이디야 학생회관점 이성자 대표, 전주중앙여고 정안민 교사 등 외부인사 10명에게 대학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각각 공로패가 전달됐다.

 박맹수 총장은 기념사에서 “우리 민족이 그러했듯이 원광의 모든 구성원도 지난 75년 동안 여러 차례의 위기상황을 집단지성과 일심합력, 공도정신 실천을 통해 창조적으로 극복해 오늘에 이르렀다”며, “우리 민족과 우리 원광대학교가 위기를 지혜롭게 돌파해 낸 바탕에는 ‘개벽’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광대학교는 이러한 ‘개벽’의 이념으로 세워진 대학”이라며, “팬데믹 위기상황을 ‘정신의 개벽’으로 넘어서자는 것이 원불교 개교 정신이자, 원광대학교 건학이념”이라고 덧붙였다.

박 총장은 “원광대학교는 건학이념을 마음공부와 학문연구, 사회봉사로 구현하고, 이것이 바로 숭산 박길진 초대 총장께서 평생토록 구현하고자 했던 교육철학이었다”며, “지구화 시대에 요청되는 개벽학과 지구학을 모색해 ‘K-방역’과 같은 ‘K-Studies’를 창조함으로써 진정한 ‘글로벌 개벽대학’으로 거듭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