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코로나19로 인한 불법대출 피해 상담 지원
전주시, 코로나19로 인한 불법대출 피해 상담 지원
  • 권순재 기자
  • 승인 2020.05.14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서민 지원을 가장한 불법대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전주시가 불법대출 피해 상담 지원에 나선다.

 전주시 금융복지상담소는 “고금리 대출피해가 증가한 대학생과 보험설계사, 학습지 강사, 대리운전 기사 등 특수고용직 근로자를 대상으로 맞춤형 금융코칭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전주시 금융복지상담소는 3명의 전문 상담사가 상주해 △가계재무관련상담(가계 수입과 지출균형, 교육·주택·창업 등 목적자금 관리 등) △채무자 맞춤형 채무조정상담(개인회생 및 파산면책 연계, 서민금융지원안내) △시민 금융복지 교육(재무관리, 올바른 소비습관 등) △법원신청서류 대행(공적구제제도 법원서류 작성 및 접수 대행) △불법 사금융 예방상담(대부업체 거래 시 유의사항) 등을 수행하고 있다.

 금융복지상담소는 지난 2016년 9월 개소 이후 현재까지 채무조정과 재무상담 등 총 6097건의 금융상담을 제공했으며, 직접 채무조정을 통해 전주시민 320명이 채무(370억원)의 굴레에서 벗어났다. 또 종교계를 중심으로 모금된 후원금을 활용해 지난 4년간 344명의 부실채권 53억 2300만원을 소각했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으로 힘든 대학생 과 특수고용직 근로자들이 학비나 생활비 마련을 위해 보이스피싱 등 불법대출에 노출돼 있는 상황에서 금융상담 서비스는 피해를 예방하는 학습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권순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