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고용쇼크 현실화 되나
코로나 고용쇼크 현실화 되나
  • .
  • 승인 2020.05.14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쇼크로 경제활동 인구 및 취업자 수가 큰 폭으로 감소하며 고용 한파가 현실화되고 있다. 임시 일용 근로자들의 일자리가 크게 줄어 고용 취약계층의 고용 불안이 더 심화되고 있다. 본격적인 경기 침체는 아직 시작도 안 됐는데 벌써부터 취업 전선엔 고용 한파가 몰아치고 있다.

통계청의 ‘2020년 4월 전라북도 고용동향’에 따르면, 4월 전북의 경제활동인구는 93만8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만3000명(-2.4%) 감소했다. 15세 이상 인구 대비 경제활동 참가율은 60.2%로, 지난해보다 1.2%P 하락했다.

취업자 수는 91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1만9000명(-2.1%)이 줄어들었고 임시 일용직 등 고용 취약계층에서 더 많은 일자리가 감소했다.

코로나 19로 인해 도소매·숙박음식업 등 서비스 관련 업종이 타격을 입으면서 고용 조정이 상대적으로 쉬운 임시직 등 비정규직이 우선적으로 감축된 탓일 것이다. 또한 정부의 일자리 사업이 중단되면서 고령층 취업 위축도 일자리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4월 취업자의 경우 도소매·숙박음식업에서 5,000명,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에서 2만1000명 감소했다.

코로나 쇼크가 본격화되면 일자리 감소는 서비스업을 넘어 제조업으로까지 급속도로 확대될 것이다.

이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야 한다. 경쟁력이나 생산성이 한계에 봉착하고 시대의 흐름을 선도하지 못하는 좀비기업이나 한계기업에 대해 나눠먹기식의 재정 지원은 혈세 낭비일 뿐만 아니라 산업 구조 재편에 역행하는 정책이 아닐 수 없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IT 시대의 가속화와 의료와 바이오산업의 성장, 비접촉 경제의 영역 확장 및 성장, 개인의 동선과 건강정보의 공적 자원화, 비접촉 생활문화의 발달 등 산업 구조가 재편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실업대란과 고용 한파는 불가피한 측면이 없지 않다.

하지만 저임금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비롯 특수고용노동자, 플랫폼 노동자, 프리랜서, 예술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안전망이 확충되지 않으면 심각한 후유증을 낳을 수 있다. 전 국민 고용보험제도의 단계적 도입 등 고용안정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