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성어로 배우는 논술】 매우 공평하여 사사로움이 없다
【고사성어로 배우는 논술】 매우 공평하여 사사로움이 없다
  • 김종용 전 송북초교 교장
  • 승인 2020.05.14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공무사(大工無私)

 

 클 대 大 공평할 공 工 없을 무 無 사사로울 사 私

 

 일 처리를 하는데 개인적인 감정이 없고 공정하다.

 

  춘추전국시대 진나라에 기황양이라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무슨 일이 든 사사로움이 없이 공명정대하게 처리하여 백성들의 칭송이 자자했습니다. 진나라 평공도 그를 크게 신임하고 벼슬을 주어 정사를 돌보게 했습니다.

  어느 날 평공이 기황양에게 물었습니다.

  “남양 현에 현장 자리가 하나 비어 있는데 누구를 보내면 좋겠소.”

  기황양은 조금도 주저하는 기색이 없이 즉시 대답했습니다.

  “해호를 보내시옵소서. 그는 반드시 훌륭하게 잘 해 낼 것입니다.”

  평공이 깜짝 놀라서 다시 물었습니다.

  “해호는 경과 원수지간이 아니오. 어찌하여 그런 해호를 추천하는 것이오?”

  기황양이 대답했습니다.

  “공께서 저에게 물으신 것은 임무를 수행하는데 누가 적임자인지 물으셨지 해호가 제 원수인지 아닌지를 묻지 않으셨습니다.”

  평공은 기황양의 생각이 옳다고 감탄하고 해호를 남양현의 현장으로 임명했습니다. 과연 해호는 맡은 바 임무를 훌륭하게 해냈습니다.

  얼마 후 평공이 기황양 에게 다시 물었습니다.

  “지금 조정에 법을 집행 할 사람이 필요한데 누가 적임자라고 생각하오.”

  기황양은 이번에도 전혀 주저함이 없이 대답했습니다.

  “기오가 적임자 이옵니다. 틀림없이 일을 잘 수행 할 것입니다.”

  “기오는 그대의 아들이 아니오. 어찌하여 사사로이 아들을 추천 할 수 있단 말이오.”

  평공은 불쾌 하다는 듯이 기황양을 바라보며 말했습니다.

  “공께서는 저에게 누가 적임자인지를 물으셨지 기오가 제 아들인지 아닌지를 묻지 않으셨습니다. 신은 비록 제 아들이라도 그 자리에 적격하기에 추천한 것이지 사사로운 정에 의해 추천한 것이 아닙니다.”

  평공은 다시 한 번 감탄하고 기호를 임명하였습니다.

  기오 역시 모든 일을 공정하게 처리하여 백성들의 칭송을 받았습니다.

 

  공자는 이 두 가지 일을 듣고 기황양을 극히 칭찬했습니다.

  “기황양은 정말 옳은 말을 하는 사람이다. 그는 사람을 추천할 때 완전히 재능을 기준으로 하였다. 해호가 자신의 원수라고 하여 편견을 가지고 추천하지 않았다. 또한 자신의 아들이라고 하여 다른 사람들의 뒷말이 두려워 추천하지 않는 실수도 범하지 않았다. 그야말로 진정한 대공무사(大工無私)를 실천하는 사람이다.”

 

 ■일취월장(日就月將) 논술 실력을 다져요.

 

 ·기황양은 왜 원수지간인 해호와 자기 아들인 기호를 추천하였는가요?

 ·기황양의 말에 평공이 감탄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기황양의 훌륭한 점을 이야기 해 보세요.

 ·대공무사(大工無私)의 글자를 풀이해 보고 뜻을 설명해 보세요.·대공무사(大工無私)를 넣어 문장을 만들어 보세요.

  예 : 공직자들은 일을 처리할 때 대공무사의 자세가 필요하다.

 ·글의 뜻을 파악한 후 주제를 정하여 의견을 글로 써 보세요. (400자 내외)

  ① 서론(문제제기) ② 본론(문제의 이유나 원인→ 제시문 분석→실천 방안이나 문제해결 방 안) ③ 결론의 순서로 써보세요.

 

 ■이것을 실천하면 금상첨화(錦上添花)입니다.

 

  우리는 모든 사람들이 똑 같은 대우를 받는 공정한 사회를 원합니다. 그러나 생각과 달리 세상이 모두 공평하지 않다는 것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누구는 좋은 환경에서 행복한 삶을 누리고 반대로 불행한 삶을 산다고 생각할 수 도 습니다. 누구를 탓하기 보다는 자신이 처한 상황을 잘 판단해서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는 현명한 어린이가 되세요.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공정한 사회란 차별이 없는 사회, 원칙이 있는 사회, 약자를 배려하는 사회입니다. 나 하나쯤이야 라고 생각하면 아무 것도 이룰 수 없습니다. 개천의 물이 모여 냇물이 되고 냇물이 모여 강을 이루듯이 나 하나의 작은 마음이 모여서 밝은 사회를 만든답니다. 나 자신부터 ‘대공무사’의 정신을 마음에 담고 생활하는 정의로운 사람이 되어야 공정한 사회를 만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