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로컬푸드 세균·방사능까지 잡아낸다
완주로컬푸드 세균·방사능까지 잡아낸다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20.05.12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의 로컬푸드가 더욱 깐깐해진다.

 12일 완주군은 올해부터 병원성대장균, 식중독균 등 세균과 방사능까지 분석할 수 있는 장비를 갖춰 안전성 영역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기존 농약 위주에서의 범위를 넓혀 소비자의 신뢰를 한층 높인다.

 현재 완주군은 농업기술센터 내에 국가기준과 동일하게 농약 320성분 분석을 실시하고 있으며, 출하 전 생산단계에서 잔류농약 분석을 실시, 유통단계에서는 로컬푸드 직매장 모니터링을 매주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또 로컬푸드 직매장 12개소, 공공급식지원센터, 꾸러미 등에서 판매 공급하고 있는 모든 농산물에 대해 ‘완주로컬푸드 인증제도’를 통한 안전한 농산물 생산체계 기반을 강화하고 있다.

 출하하는 모든 농가들이 과학영농으로 생산단계에서부터 토양, 농업용수, 농작물 안전성 분석 후 재배, 출하하도록 하고, 농약허용물질 관리제도(PLS)에 따른 농약 사용으로 안전성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다.

 경작지 주변환경이 취약한 지역은 토양, 수질, 농작물에 대한 중금속 등 안전관련 분석을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해 농작물 생산과 안전성에 이상이 없도록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완주로컬푸드의 경쟁력은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신뢰다”며 “안전에 누수가 없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