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6·25전쟁영웅 - 김재현 철도 기관사, 현재영·황남호 철도 부기관사
이달의 6·25전쟁영웅 - 김재현 철도 기관사, 현재영·황남호 철도 부기관사
  • 전북동부보훈지청
  • 승인 2020.05.11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관차 몰고 적진 한복판으로 돌진하여 나라를 위해 헌신하다

 대전철도국 소속 기관사로 재직 중인 김재현, 현재영, 황남호는 6·25전쟁으로 대전시가 북한군의 손에 들어가던 날인 1950년 7월 19일 충북 영동역에서 군수물자 후송 작전에 참여 중이었다.

이때 북한군이 점령한 대전으로 가서 “미군 제24보병사단장인 윌리엄 딘* 소장과 우군을 구출 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이에 김재현 기관사 등 철도용사들은 미군 결사대 30여명과 함께 충북 옥천에서 증기기관차를 몰고 대전으로 향했다.

당시 대전에 남아있던 국군은 이미 16일에 철수한 상태로 대전으로 향하는 모든 철로는 북한군 통제 하에 놓여 있었다.

기관차가 폭우처럼 쏟아지는 적탄 속을 뚫고 대전역에 도착했으나 적의 기습으로 미군 결사대원 27명이 전사하였고, 김재현 기관사는 전신에 8발의 총상을 입고 장렬히 순직하였다.

현재영 부기관사도 팔에 관통상을 입고 쓰러졌고, 황남호 부기관사가 기관차를 운전하여 옥천역까지 퇴각하였다.

이러한 김재현 기관사 등 참전 철도용사들의 희생으로 병력, 군수물자 및 피난민을 수송하여 전쟁을 승리로 이끄는데 큰 힘이 되었다.

미 국방부는 이러한 공로를 기리기 위해 민간인이나 외국인에게 수여하는 가장 훈격이 높은 공로훈장인 ‘특별민간공로훈장’을 추서하였다.

한편, 김재현 기관사는 ‘83년 철도인 최초로 국립서울현충원 장교묘역에 안장되었으며, 현재영 부기관사는 ‘10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었고, 황남호 부기관사는 ‘11년 국립임실호국원에 안장되었다.

 전북동부보훈지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