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기억법, 하진의 기억은 행복을 가져올까?
그 남자의 기억법, 하진의 기억은 행복을 가져올까?
  • 김재춘 기자
  • 승인 2020.04.22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제공
/ MBC 제공

 스토커를 잡음으로써 이제 반환점을 돈 것 같다.

 지현근(차일주분)이 스토커로 밝혀지며 체포까지 일사불란하게 이정훈(김동욱분)앵커의 활약으로 사건을 해결했다.

 영화에서와 같이 인공이 해결하니 경찰이 도착하는 공식은 이 드라마도 마찬가지였다.

 이제 스토커에게서 이하진을 보호하기 위해 주위에 있던 이정훈은는 옛애인 정서연의 친구와 다시 한번 사랑을 해나간다.

 이제는 헤어지기 싫어서.

 그 남자는 진정한 사랑을 이어갈 수 있을까.

 기억을 매개체로 하진과의 위태로운 사랑이 하진이 기억을 찾았음에도 서연이가 사랑한 사람을 계속 사랑할 수 있을까?

 극 후반부로 이어지는 키 포인트다.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이 기다려지는 목요일이다.


김재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