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마이너스 유가 충격에 1%대 하락…1,870대로 후퇴
코스피, 마이너스 유가 충격에 1%대 하락…1,870대로 후퇴
  • 연합뉴스
  • 승인 2020.04.2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 급락의 여파로 21일 코스피가 하락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20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3.38포인트(1.23%) 내린 1,874.98을 가리켰다.

지수는 전장보다 11.58포인트(0.61%) 내린 1,886.78로 출발해 하락하고 있다.

간밤 뉴욕 증시에서는 국제유가 폭락의 여파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2.44%)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1.79%), 나스닥지수(-1.03%) 등 주요 지수가 일제히 급락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에 원유시장의 선물 만기가 겹쳐 국제유가가 마이너스로 추락한 데 따른 결과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7.63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가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원유시장 붕괴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면서 국내 증시 또한 영향을 받았다"고 분석했다.

이날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615억원, 기관이 113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은 708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삼성전자[005930](-1.60%)와 SK하이닉스[000660](-1.59%),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35%), 네이버[035420](-0.28%) 등의 주가가 일제히 내렸다. 정유주인 에쓰오일[010950](S-Oil)(-2.10%)과 SK이노베이션[096770](-2.32%) 역시 하락했다.

시총 10위권 내에서는 셀트리온[068270](0.94%)만 올랐다.

업종별로는 운송장비(-2.69%), 은행(-2.55%), 증권(-1.79%), 전기·전자(-1.70%) 등이 약세였고 전기·가스(2.01%), 건설업(0.61%) 등은 강세를 보였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8.00포인트(1.25%) 내린 629.82를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3.06포인트(0.48%) 내린 634.76으로 개장해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239억원, 기관이 290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은 561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는 에이치엘비[028300](-2.53%), 펄어비스[263750](-0.91%), 케이엠더블유[032500](-1.10%), 스튜디오드래곤[253450](-1.36%) 등이 내렸다.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1.00%), 셀트리온제약[068760](0.42%), 씨젠[096530](1.85%) 등은 올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