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놈의료 세계 일인자 “일본, 의료붕괴 일어나고 있다”
게놈의료 세계 일인자 “일본, 의료붕괴 일어나고 있다”
  • 연합뉴스
  • 승인 2020.04.19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코로나19 대응 “과학적 분석 부족”
나카무라 유스케(中村祐輔·67) / 연합뉴스 제공

게놈(genome·유전체) 의료 분야 세계 일인자로 꼽히는 나카무라 유스케(中村祐輔·67) 미국 시카고대 명예교수가 일본의 의료체계 붕괴를 경고하고 나섰다.

게놈 의료는 인간의 유전자 정보로 질병을 진단·치료하는 분야다.

유스케 교수는 19일 자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한 일본의 의료 상황에 대해 “붕괴가 일어나고 있다”며 강한 위기감을 드러났다.

그는 “병원 내 감염을 피하기 위해 감염 의심 환자 수용을 거부하는 사례가 늘어, 제한된 ‘구명구급센터’에서 대응할 수밖에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결과,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등 긴급 치료가 필요한 환자를 받아들이기 어려운 사례도 나와, 의료 붕괴가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유스케 교수는 “잠복 기간이 길고 전염력이 매우 강한 바이러스 감염은 집단 감염을 추적하는 것만으로는 억제할 수 없다”며 “(일본은) 검사 범위를 축소해 의료 붕괴를 억제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검사를 받을 수 없는 경증자나 무증상 감염자가 행동의 제한을 받지 않아 감염이 확산한 것은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유스케 교수는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에 대해 “과학적 분석이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진실을 알려고 하는 노력이 부족하고, 과학적 시각에 의한 대책이 너무 늦다”며 지난 2월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집단 감염 사태에 대한 분석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러면서 생명과 관련된 감염증 대책의 책임자를 경제재생담당상이 맡은 것에 대해 해외에서 지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