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드라이브 스루 농촌마을상품 판매 ‘완판’...4시간여 만에 소진
전북도, 드라이브 스루 농촌마을상품 판매 ‘완판’...4시간여 만에 소진
  • 김재춘 기자
  • 승인 2020.04.19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가 재차 마련한 드라이브 스루 농촌마을 상품 판매가 도민들의 적극적 참여 속에 조기 완판됐다.

농업인을 돕고 도민들은 신선한 농산물과 가공식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행사에 차량 행렬이 장사진을 이뤘고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따른 드라이브 스루 판매 방식도 자연스레 자리를 잡아가는 모습이다.

전북도는 18일 오전 10시부터 도청 주차장에서 진행한 2차 드라이브 스루 농촌마을 상품 판매행사에서 신선농산물 6톤과 가공식품 2,800세트, 5천1백만원 상당이 행사 시작 4시간여 만에 조기 소진됐다고 밝혔다.

이번 드라이브 스루 판매행사는 도내 농촌마을에서 생산한 최상의 농산물과 가공식품을 시중가보다 최대 5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행사 전날까지 구매 문의가 쇄도했고, 행사 당일에는 알뜰한 장보기를 위해 나들이를 나온 방문객 차량으로 도청 주변이 북적거렸다.

이에 전북도는 차량 정체 해소를 위해 판매라인을 3개로 증설하고 일반 마트에서 사용하는 ‘POS(판매시점 정보관리, Point of Sales) 시스템’을 도입해 행사는 큰 정체 없이 순조롭게 진행됐다.

이날 판매한 농산품은 트리벨리 파프리카, 방울토마토, 사과, 햇감자 등 신선농산물과 목이버섯, 떡갈비, 치즈 돈가스, 사과즙 등 가공식품이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초·중·고교가 온라인 개학을 함에 따라 건강한 먹거리를 준비하는 부모의 근심을 덜기 위해 자녀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제철 과일과 간식거리 위주로 준비했다.

이날 최용범 행정부지사는 ”현재 전라북도는 코로나19를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가장 모범적인 광역자치단체 중 한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이번 농촌마을 상품 드라이브 스루 판매행사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농촌과 도시의 나눔을 실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