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코로나19 극복 지역고용 대응 특별지원사업 시행
군산시, 코로나19 극복 지역고용 대응 특별지원사업 시행
  • 정준모 기자
  • 승인 2020.04.0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가 ‘코로나19 극복 지역고용 대응 특별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이 사업의 요체는 코로나19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한 5인 미만 소상공인 사업장 무급휴직 근로자와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프리랜서 등의 생계비 지원이다.

 또한, 비정규직 실직자의 생활 안정 도모를 위해 단기 일자리 제공이다.

 지원 대상은 ▲ 코로나19 위기 경보‘심각’단계가 발령된 지난 2월 23일 이후 5일 이상 조업이 전면 또는 부분 중단된 5인 미만 사업장의 무급휴직 근로자 ▲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근로가 어려워진 학습지 교사, 스포츠강사, 트레이너, 방과 후 강사, 보험설계사, 건설기계 운전원, 신용카드 모집인 등 특수고용형태 근로자와 프리랜서 직종이다.

 지난 6일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메일, 우편 등 비대면 방식으로 신청을 받고 있다.

 시는 또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자리를 잃은 일용직,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등 100여명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단기 일자리 사업도 조만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다음 달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400여명의 새희망근로 사업도 준비중이다.

 군산시 일자리창출과 오국선 과장은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진 저소득 근로자,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등의 생활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군산=정준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