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국토청 전주국토관리사무소, 주차장·옥상에 태양광 시설
익산국토청 전주국토관리사무소, 주차장·옥상에 태양광 시설
  • 익산=문일철 기자
  • 승인 2020.04.0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권 국도의 유지·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전주국토관리사무소 주차장과 청사 옥상 등에 태양광에너지 발전시설이 설치된다.

10일 익산지방국토관리청 전주국토관리사무소(소장 임동선)에 따르면 한국에너지공단과‘공공기관태양광 보급지원사업’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전주국토관리사무소는 태양광 발전시설 부지를 제공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은 이 부지에 134킬로와트(kw)급 태양광에너지 발전시설을 설치해 전주국토관리사무소에 기부채납하게 된다.

사업이 마무리되면 전주국토관리사무소가 사용하는 전력의 50% 이상을 태양광 시설에서 생산되는 전략으로 대체하게 되며, 연간 1천600만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동선 전주국토관리사무소 소장은 “태양광 시설 설치로 연간 약 1천600만원의 예산절감은 물론 청사를 찾는 민원인들에게 더 편리한 주차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다”며 “계획대로 설치사업을 마무리해 전주국토관리사무소의 사례가 태양광 설치를 고민하는 다른 공공기관에 도움이 되는 수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국토관리사무소는 에너지 절약과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저감하려는 정부정책에 적극 부응하기 위해 지난해 정부의 태양광 발전시설설치 지원사업에 응모해 지난 2월 지원사업 대상기관으로 선정됐다.

익산=문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