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들 어려움 없이 큰 뜻 펴나가길”
“후배들 어려움 없이 큰 뜻 펴나가길”
  • 김혜지 기자
  • 승인 2020.04.08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84세의 노신사인 박기윤 전북대 동문(기계공학과 56학번)은 매년 학과 후배들을 위한 장학기금을 보내오고 있다.

지난 2018년 기계공학과 후배들을 위한 장학사업에 써달라며 3천만 원을 기탁한 박 동문은 지난해 500만 원에 이어 올해 역시 1천만 원을 발전지원재단에 기탁했다.

전북대가 개교한 지 몇 해 지나지 않은 1956년 기계공학과에 입학한 박 동문은 어려움 속에서도 대학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한다.

그는 삶을 살면서 언젠가 대학에서 받은 것을 후배들에게 돌려주고 싶다는 마음을 갖고 지내다가 2018년부터 기부를 시작했다.

박 동문은 “더 늦기 전에 우리 후배들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조금이나마 할 수 있어서 오히려 감사한 마음이 크다”며 “적은 금액이라 오히려 민망하기도 하지만 어린 후배들이 보다 좋은 환경에서 큰 뜻을 펴나가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