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경찰서, 코로나19 예방 청소년 선도·보호 활동
완주경찰서, 코로나19 예방 청소년 선도·보호 활동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20.04.08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경찰서(서장 최규운) 여성청소년과는 지난 7일 ‘코로나19’로 개학 연기가 지속되어 청소년들의 안전을 고려 집단감염 위험성이 높은 PC방, 코인노래방 등 청소년 다중이용시설을 찾아가 청소년 선도·보호 활동을 펼쳤다.

 이번 활동은 전라북도교육청, 완주교육지원청 장학사 및 완주경찰서 학교전담경찰관이 참여해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위생물품을 전달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코로나 예방수칙 준수와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PC방에서 만난 A군(16)은 “개학이 계속 연기되고 날씨가 좋은데 마땅히 나가 놀 곳이 없어 PC방이나 코인노래방 등을 찾게 된다”며 “경찰들이 예방수칙을 강조해 앞으론 더욱 조심해야겠다”고 말했다.

 최규운 완주경찰서장은 “개학이 계속 연기됨에 따라 교육청과 경찰서간 핫라인을 구축해 기관 간 정보공유를 강화하고 청소년 선도 보호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