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재도약 정책자금 지원...지원 요건 완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재도약 정책자금 지원...지원 요건 완화
  • 고영승 기자
  • 승인 2020.04.0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 전북서부지부는 중소기업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재도약정책자금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재도약지원자금은 중진공에서 지원하는 정책자금 융자사업 중 하나로서, 이 사업은 재도약과 경영정상화를 위한 사업전환자금과 재창업자금, 구조개선전용자금으로 나눠졌다.

‘사업전환자금’의 경우 전환 대상업종의 매출액 비중이 30% 이상 돼야 한다는 신청기준을 폐지해 지원대상을 확대했다.

 또 사업 전환 계획 승인 및 자금지원 창구를 중기부에서 중진공으로 일원화해 사업 전환 신청 후 승인까지 소요되는 기간을 평균 15일 이내로 단축했다.

 중진공은 워크아웃, 기업회생 등 경영애로기업에 대한 적기 자금지원을 위해 ‘구조개선전용자금’을 운용하고 있다.

 진로 제시 컨설팅 수진 결과 구조개선 대상으로 판정받은 기업도 구조개선전용자금을 신청할 수 있어 조기 정상화와 사업재기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업실패경험으로 신용불량이나 저신용자로 분류된 경험이 있는 창업기업(예비창업자 포함)의 경우 중진공 ‘재창업자금’을 통해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융자지원의 정책목적성 강화를 위해 특허·실용신안 보유기업, 정부 R&D과제 참여기업, 혁신성장분야·소재부품업종 영위기업에 대해 기술혁신형 재창업자금을 별도로 운용하고 있다.

 이병필 중진공 전북서부지부장은 “새로운 분야에서 재도약의 기회를 찾는 기업의 성공적인 사업 전환을 위해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영승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