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후보 “전주시청사 이전은 정치력 돌파력이 필요”
정동영 후보 “전주시청사 이전은 정치력 돌파력이 필요”
  • 총선 특별취재단
  • 승인 2020.04.02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영 민생당 후보(전주시병)는 “전주시청 신축이전은 매우 강력한 정치적 돌파력이 필요하다”라며 “전주역 신축, 송천변전소 이전, 탄소산단, 한류박물관 등 모두가 포기했던 사안을 강한 돌파력으로 가능케 했던 정동영의 정치력으로 충분히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정동영 후보는 전주시청사를 인후동 전주생명과학고부지 또는 여의지구로 이전하겠다는 총선2호 공약을 발표한바 있다. 전주시청에 42개 과가 있는데 본청에는 15개 과가 있고 나머지 27개 과는 별관으로 나가 있어 시민들의 불편이 크고, 완산구와 덕진구의 불균형 해소 차원에서도 시청 이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정동영 후보는 “전주에 있는 국립농수산대학이 새로운 대학교육의 모델을 만들며 농민들의 희망이 됐다”며 “생명과학고를 농수산대학 인근으로 이전해 농수산대학의 광활한 실습지를 같이 사용하는 등 고등교육과 대학교육의 연계가 가능하고 이것이 미래를 위한 올바른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